Adsense


계속되는 당질제한 밥상 먹는 것

요새 열심히 냉장고 파먹기 중.
냉동실에 있는 재료들을 부지런히 먹어서 좀 숨통이 트이게 해주고
(그래야 새로운 냉동식품을 넣지 크크)
냉장실에 있는 재료들을 상하기 전에 먹는 게 목표!

요새 코스트코에서 가자미를 사다가 먹는데
가자미가 남은 상태에서
엄마가 오빠네 준다고 큰 가자미 한 봉지 사왔는데
오빠네서 안 가져가서 남아버린 가자미...
부지런히 먹어야 한다!
올리브유 듬뿍 두른 스뎅팬에 가자미 굽고(이번에도 눌러붙었음 카오! 다음엔 좀 말린 뒤에 구워봐야지)
속까지 잘 익게 하려고 뚜껑도 중간에 덮었다가
재소는 따로 볶으려다 그냥 가자미 오래 익히려고 가자미 있는 상태에서 채소 넣고 익혔다.
아, 물론 브로콜리는 전자렌지에 미리 익혀서 넣음.

저탄수식이니까, 가자미 위에 버터를 한 조각씩 올립니다.
가자미 맛있다 >_<
부드럽게 익은 토마토도 좋고.

냉동실에 있는 오뎅 남은 것과 냉장실에 있는 무로 오뎅탕도 끓였다.
가장 전분이 적어보이는 탱글한 어묵 조금과 무만 먹었다.
이 어묵 자체가 어육 함량 높은 탱글한 거긴 한데-
아무래도 어묵은 좀 달짝지근하니까.
그리고 모양은 형편 없지만 김이 없는 김밥...?
캘리포니아 김밥 재료가 또 남아서 완전한 소진을 위해서...!
냉동실에 있던 김밥김을 깨우고
계란 지단을 부쳐서
밥 대신 계란 지단을 깔고 위에 재료를 듬뿍 올렸다.

참치통조림도 기름을 빼고 올린 후에
개운함을 더해줄 깻잎이 없어서 대신 마요네즈->홀스래디시 소스로 변경해서 넣었더니
톡쏘는 맛이 잘 어울린다.

맛있는 것만 모여 있어서 나름 좋던데?

순두부 양념을 내가 좀 달짝지근하다고 기억하고 있어서 안 먹으려고 했는데
어느 날 봤더니 의외로 당이 얼마 안 되더라.
입맛에 당기는 그게 당이 아니라 지방이었구나 ㅎㅎ

식구들 거 국자로 덜어준 다음에 남은 순두부찌개 국물에
순두부만 하나 더 넣고 끓여서 나눠 먹었다.
아무래도 국물 있는 게 만족도가 높으니까.
순두부찌개는 가끔 먹어야지.

티비에서 카레 나오는 거 보고 엄마가 카레 먹고 싶다고 해서
돈까스 카레를 해먹었다.
사실 기름기 잔뜩 붙은 고기를 넣고 만들어야 당질제한 카레 같을텐데...
난 원래 카레에 고기 안 넣거등요...

양파랑 감자랑(좀 적게) 당근이랑 양송이랑 올리브유에 달달 볶다가
물 넣고 끓인 다음 카레루를 풀었다.
당근은 그렇다치고 감자도 탄수화물이 많은 대표적인 채소이고
카레의 루에도 탄수화물이 들어 있지만 뭐 밥 안 먹으니까a 
카레 루도 1인분이라고 치면 내 기준 허용 범위의 탄수였고.

오늘은 탄수화물을 좀 넉넉하게 먹는 날이라고 쳤다.
돈까스는 사온 거.
에어프라이어에 살짝 데워서 자르고
카레를 듬뿍.
맛있다 >_<
사실 난 평소에도 카레 먹을 때 밥을 쬐끔만 먹고 카레를 듬뿍 먹기에
평소에 먹던 거랑 별 차이도 없었다 ㅋ

돈까스 오랜만에 먹는데 엄청 배불러!
아 그리고 먹다보니 양배추에 카레가 묻은 게 나쁘지 않던데?
양배추 채썬 밥 대신으로 해서 카레 먹는 것도 괜찮을 것 같던걸.
다음에 시도해봐야지.

난 LCHF까지는 아니지만 LCHF하는 사람들은 막 버터 씹어먹고 여기저기 넣어먹고 하던데
집에 오래된 호밀 비스킷이 있길래 나도 버터 올려서 간식으로 먹어봤다.
버터는 페이장 세미 가염 버터.
엄마랑 반띵해서 먹었다.
짭짤한 버터 역시 맛있고 비스킷 너무 커!

그래서 얇은 비스킷을 하나 살까 하다가 말았다.
뭐 굳이 과자 먹을 필요 있나 -3-

그리고 이름하여 다 때려넣어 토마토 스튜.
매우 맛있음.

냉동실에 있던 간 소고기 하나 냉장실에 해동해놓은 게 있었는데
이걸로 미트소스를 만들어 라자냐를 구울까(라자냐 면 대신 구운 가지나 주키니나 건두부를 쓸 생각이었음), 아니면 타코를 해먹을까 고민하고 있었는데 그냥 스튜가 되어버렸네?
올리브유 넉넉하게 두르고 마늘 한쪽 으깬 거 넣어 살짝 향을 낸 뒤 고기와 양파 다진 것을 볶볶. 각종 향신료를 넣었다. 소금, 후추는 기본이고 코리앤더, 넛맥, 오레가노, 바질, 케이엔페퍼 등등. 크러시드 페퍼도 물론 듬뿍~ 잘 볶아준 뒤 큼직하게 썬 감자(감자는 일부러 엄청 크게 썰어서 조리 후 당질제한 안 하는 할머니에게 다 드렸다 ㅋ), 당근, 브로콜리 볶볶하다 물+콘소메 큐브+토마토 소스 넣고 월계수잎 하나 얹고 부글부글 끓였다. 나중에 소시지랑 양송이 남은 것도 투척해서 식사시간 될 때까지 부글부글.
끓이면 아주 맛있는 토마토 스튜 완성.

맛은 좋은데...
너무... 배... 불...러...

반만 먹을걸 그랬나.
한 접시 먹었을 뿐인데 너무 과식했다.

오늘 간식을 많이 주워먹어서 그런가봐.

내일의 타깃 식재료는 실곤약! 그리고 숙주와 청경채!
클린한 냉장고가 되는 그 날까지!